2023 年 3月 25 日 토요일

MENU


지자체
작성일 2023-03-17 19:44
ㆍ추천: 0      
양봉농가와 꿀벌 집단 폐사, 영덕군 대책은?
김광열 영덕군수가 군농업기술센터에서 '제2회 군민과 함께하는 현장 소통의 날'을 열어 영덕군 양봉협회(이하 협회) 관계자들을 만나 지난겨울 발생한 꿀벌 집단 폐사의 심각한 상황을 듣고 양봉농가를 실질적으로 지원 가능한 방안을 지난 15일 논의했다.
 

전 세계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꿀벌 집단 폐사 현상은 기후 온난화가 주된 원인으로 추측되지만, 아직 과학적으로 명백히 밝혀지지 않았다. 

영덕군 관내 양봉농가 규모는 약 230여 가구인데 이번 집단 폐사로 최근 들어 가장 심각한 피해를 보았다. 협회 관계자들은 최대 90%의 벌이 죽거나 사라져 농가에서는 전례 없는 후유증을 겪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회의 초반에는 일부 언론에서 제기한 소나무재선충 방제와의 상관성이 논의됐다. 이날 동석한 김정두 산림보호팀장에 따르면 2019년 6월 창수면 신기리(드론 방제)와 영해면 묘곡리(지상 방제) 방역작업이 마지막이며 이후 현재까지 재선충 방제 작업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황대식 농업기술과장은 수도작 병해충 방역작업 시간대를 꿀벌이 집중적으로 활동하는 오전을 피해 오후로 늦춰달라는 협회의 요청을 바로 수용하는 등 참석자들은 꿀벌 폐사에 원인이 될 수 있는 요소를 검토했다.

김광열 영덕군수의 ‘대대적인 밀원수 식재’ 아이디어는 이날 협회 관계자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화수리 등 지난해 산불 발생 지역의 군유지에 아카시아, 헛개, 산수유 등 대대적으로 밀원수를 식재하면 꿀벌 규모와 꿀 생산량을 동시에 늘릴 수 있어 양봉농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임도 주변 절개지와 도로 주변 식재 사업에도 밀원수를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사공삼식 협회 부지부장이 제기한 외래종 말벌 퇴치 방안도 모색했다. 말벌 피해가 점점 늘고 있지만 현재 퇴치법은 포획기와 그물망 설치 등으로 한계가 많다. 부지부장은 열감지 드론 기능을 이용해 말벌집을 탐지·제거하는 방안을 제안했고 김 군수는 회의 현장에 있던 담당 직원에게 말벌집이 형성되는 6 ~ 7월경 열감지 드론으로 말벌집 수색작업을 지시했다. 이 작업의 성과가 증명되면 예산을 확보해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관내 프로폴리스 가공 공장을 정상화해 양봉농가에서 많이 생산하는 프로폴리스의 부가가치를 높이고 지금까지 추경예산으로 편성해 온 설탕지원사업을 본예산으로 편성하는 등 양봉업의 안정화 방안이 도출됐다. 또한 꿀벌 집단 폐사의 심각성이 전국적으로 문제가 되는 만큼 양봉 중앙회와 시군 양봉협회는 중앙정부의 양봉농가 지원대책을 촉구하고 영덕군도 협력할 방침이다.

김광열 영덕군수는 “유례없는 꿀벌 폐사로 양봉농가들이 매우 어려운 상황이다. 꿀벌이 감소하면 과수·채소 농가도 타격을 받는 등 농업 전반이 어려워질 수 있다. 오늘 논의한 여러 방안을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추진해 피해를 수습하고 양봉업이 조속히 정상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영남뉴스(ynnews.pe.kr/(ynnewspekr@gmail.com))

  공지사항 | ADMIN | 업무제휴 | 시민기자 | 광고문의 | 문의메일 : ynnewspekr@gmail.com

Copyright by ynnews.pe.kr (본 신문의 기사는 무단복제와 전재를 금합니다.)

  제호 : 영남뉴스 | 등록번호 :경북,아00207 | 발행소:(포항)북구 성실로 50 에버빌 204-1402,(경주)천강로 508,(부산)김해시 상동로 739-32 (서울)강서구 강서로 266 아이파크이편한A 127-1103 (울산)북구 중보길 46-1 (김천)아포읍 금계길 35-1
  대표전화 054-252-9933 / 010-2852-7710 | 등록일 : 2012.01.20 | 발행인 박 활ynnewspekr@gmail.com)/편집인 이매옥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희령 010-3131-18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