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年 6月 16 日 일요일

MENU


지방2
작성일 2024-05-25 03:32
ㆍ추천: 0      
서울광화문에 뭐 하노? 폰으로 문화행사 한 눈에
서울시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 국가유산청(청장 최응천) 소속 국공립 기관들과 협력, 광화문 주변 기관 정보를 담은 통합 디지털 리플릿을 제작 배포한다.
 

이번 디지털 리플릿 사업에는 서울시(서울공예박물관, 서울시립미술관, 서울역사박물관, 세종문화회관), 문화체육관광부(국립민속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국가유산청(국립고궁박물관) 소속 총 8개 기관이 참여했다. 

광화문 일대를 찾는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통합적인 정보 제공을 위해 국공립 문화기관 8곳에서 힘을 한데 모은 최초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디지털 리플릿은 광화문광장을 찾는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들을 위해 5개 국어(한글, 영어, 중국어, 일본어, 스페인어)로 제작됐으며, 각 시설들의 위치, 현재 열리고 있는 전시, 교육 프로그램, 문화 행사 등의 내용이 담겼다.

국립 미술관과 박물관들은 최근 지구 환경 보호를 위한 ‘지속가능한 경영’ 차원에서 디지털 리플릿을 도입했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지난해 4월부터 관람안내를 위한 디지털 리플릿을 도입해 사용 중이며 종이 인쇄물 절약과 사용 편의성으로 관람객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종이 인쇄물이 아닌 디지털 형식으로 제작해 친환경적이면서도 QR코드(정보무늬)를 통해 스마트폰으로도 정보를 바로 확인할 수 있어 이용자의 편의성을 높였다.

디지털 리플릿은 광화문 문화기관 안내 웹주소(tagdetail.com/v/byOKpB5RZ4Q)에 접속하거나, 인천공항 T1 서울시관광안내소, 광화문, 명동, 인사동 등 서울 시내 주요 관광안내소 곳곳에 마련된 QR코드(정보무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경주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광화문 인근 지역은 서울을 찾는 외국인들이 서울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1위로 꼽을 정도로 상징적인 공간이다”며 “앞으로도 광화문 주변을 찾는 국내외 관광객들이 우리의 역사와 문화예술을 폭넓게 이해하고 관련 정보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문화예술기관 간 지속적인 협력을 이어 나가겠다”고 했다.
 
영남뉴스(ynnews.pe.kr/(ynnewspekr@gmail.com))

  공지사항 | ADMIN | 업무제휴 | 시민기자 | 광고문의 | 문의메일 : ynnewspekr@naer.com

Copyright by ynnews.pe.kr (본 신문의 기사는 무단복제와 전재를 금합니다.)

  제호 : 영남뉴스 | 등록번호 :경북,아00207 | 발행소:(포항)북구 성실로 50 에버빌 204-1402,(경주)천강로 508,(부산)김해시 상동로 739-32 (서울)강서구 강서로 266 아이파크이편한A 127-1103
  대표전화 054-252-9933 / 010-2852-7710 | 등록일 : 2012.01.20 | 발행인 박 활(ynnewspekr@navr.com)/편집인 이매옥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희령 010-3131-18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