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年 6月 16 日 일요일

MENU


기자수첩
본문내용 작성일
무능한지도자 국민-국가&산업에 고통, 수출 경쟁력은?
수십 조 원의 매출액을 자랑하는 글로벌 기업, 이마트는 물론 1~2조원대 지역 유통업에까지 인건비 절감을 위해 셀프계산대를 활용 몇 백만원의 인건비 절감을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다.고정비인 인건비 절감과 매장 내 계산대 면적을 줄이며 여유공간을 더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잇점을 안겨주며 효율성까지 증대시키..
2023-02-06
간절함&절박감, 왜 도망가는가? 흐르는 물은 얼지않는다!
경제와 산업의 변화, 추세 관리를 통해 기업은 월, 분기, 반기, 연간치의 업데이터와 시시각각 분석, 변화에 대응하지만 도시와 지방, 지방자치단체는 어떠한가?  영하 13도까지 떨어진 25일 새벽과 오전은 물론 오후 두 시에도 영하 2~3도임에도, 경주시 강동면 모서리 앞 형산강 모서보는 얼음의 흔적이 전혀 보..
2023-01-26
Broken Vow
저수지는 온전히 존재하고 싶지만상류의 물흐름 방향과 무관하게 물넘이 공사를 한 자들이 자신들이 비용을 적게 들이고 일을 하기 쉽게 여수터 방향을 결정하는 바람에있어도 없느니보다 못한 구실의 물넘이7~8미터 깊이에 불과한 저수지가 퇴적물에 의해 4~5미터 남짓한 수심으로 변해폭우는 제당의 그중 ..
2023-01-07
쇼경영쇼정치 차수벽 없는 포항제철소 출입문, 재난 대비태세(1)
인공위성을 통해 바라보는 지구의 물체는 직경 1m조차도 분간을 한다는데 왜 날씨는 상대적으로 부정확한가?기상이변과 지구온난화 등으로 국지성 호우가 기존의 통계로는 이해 불가능한 막대한 피해를 안기고 있는 가운데 10km 이상의 길고 큰 강과 하천의 하류에 위치한 도시의 사람, 산업은 기상청의 태풍 등 재난 정보가..
2023-01-06
보고용 강수계, 국지성호우 심각하지만 정작 행정기관은?
 국민의 재산과 생명이 걸려있는 사안인데도 보여주기식 쇼 정치에 따른 기상청과 각 지방자치단체의 후진적 마인드로 피해를 안기는 행태!  지구온난화와 기상이변, 곳곳에서 국지성 집중호우로 피해가 발생하는데도 해당 행정기관은 물론 기상청마저도 피해지에서의 객관성 검증에는 상당한 무리수가 있는..
2023-01-02
포항제철 침수 주원인(3), 항만교 교각
생명, 안전, 산업에 피해가 발생시 원인분석, 공표, 재발 방지에 나서야 함에도 장기간 누적된 검은 카르텔 구조는 덮기에 바쁘다.  지난 9월 포항제철소의 주요 침수원인이 냉천의 가장 하류, 영일만과 불과 300여미터 떨어진 항만교의 교각이 물흐름을 막는 주요인 것으로 취재되고 있다. 이 부분의 냉천이..
2022-12-30
X-mas마켓, 하지만 한국경제는~
서민들이 배불리 먹는 잔치국수 한그릇 가격이 죽도시장의 생선구이+ 된장찌개 메뉴와 맞먹도록 만든 고유가, 고환율 시대!X-MAS와 주말을 맞은 세밑 12월의 죽도시장은 인산인해다.과메기와 회, 건어물이 주류이던 이곳이 물가가 급격히 오르자 구경만 하는 사람들을 비롯해 빈 손으로 갈 수 없는 아이를 데리고 나온 사람..
2022-12-26
폭우에 잠겼던 철강공단, 원인은?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몰고 온 폭우로 지난 9월 6일 새벽 포항시 남구 장흥동과 대송면 신기동 등 칠성천변 동쪽의 범람에 도로는 무릎 이상 높이의 황톳물로 잠겼던 이곳,그 원인에 대해 ▲칠성천의 잠수교와 철강공단으로 향하는 형산강과 합류지점 ▲철도의 좁은 교각에 그 아래로 자동차가 다닐 수 있도록 만..
2022-11-26
현실과 괴리 큰 관광-귀촌정책(1)
피눈물(4)을 흘리게 하는 어처구니 없는 지방행정

 행정기관이 특정 업종에 제.개정된 법령 고지 여부의 확인 불가능 등에도 영세 사업자를 과도한 벌금형에 처분하는 등의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담당 공공기관은 해당 읍면에서 전단지 등으로 안내했다지만 해당 사업자는 시행된 지 10여개월간 전혀 알지 못했고 단속에 억울함을 호소했다.신라수도 천 년, 고도 ..
2022-11-30
혈세낭비 지방 행정의 모순과 대책
좋은 것은 우리지역(PIMFY), 나쁜 것은 타지에(NIMBY)가 고착화된 지 30여년이 지나고 있음에도 한 치 앞도 못보는 경북도의 행정력이 도마 위에서 난도질 당하고 있다.   2000년대 광역과 지방자치단체장의 쇼행정을 매일매일 언론에서 자화자찬하며 쏟아내지만 그 실행력을 검증 후 결과를..
2022-11-25
12345678910,,,33
영남뉴스(ynnews.pe.kr/(sea4season@nate.com))

  공지사항 | ADMIN | 업무제휴 | 시민기자 | 광고문의 | 문의메일 : ynnewspekr@naer.com

Copyright by ynnews.pe.kr (본 신문의 기사는 무단복제와 전재를 금합니다.)

  제호 : 영남뉴스 | 등록번호 :경북,아00207 | 발행소:(포항)북구 성실로 50 에버빌 204-1402,(경주)천강로 508,(부산)김해시 상동로 739-32 (서울)강서구 강서로 266 아이파크이편한A 127-1103
  대표전화 054-252-9933 / 010-2852-7710 | 등록일 : 2012.01.20 | 발행인 박 활(ynnewspekr@navr.com)/편집인 이매옥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희령 010-3131-18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