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5月 21 日 토요일

MENU


시(Poem)
본문내용 작성일
若蘭吐菲
水國逢新晴, 山日光入扉. 離愁忽攪思, 遊子且言歸. 衰遲鮮餘念, 睠焉摻征衣"물나라 새로 갠 날씨를 만나, 산 햇빛 사립문에 비쳐들었지. 이별 근심 생각만 어지러운데, 그대는 돌아간다 말을 하누나. 늙은이 다른 생각 하지 못하고, 아쉬워 가는 옷깃 붙잡는..
2020-07-23
새벽이 되면 어디론가 떠난다
새벽이면 일어난다그리고 어디론가 떠난다학교길이 멀었던 국민학교 중학교하루 오십리길 걸으며잔차를 타고아카시아 꽃이 유난히 젓빛을 자랑하던 1970년대의 자갈길.....그 새벽길을 따라 해가 뜨면 이미 도착해 있다.1980년대천일야화의 주인공처럼새벽 네시면 어김없이 문을 열던 2만여명의 학생들이 찾던 그..
2020-07-17
안강비발전가(安康飛發展歌)
안강비발전가(安康飛發展歌)금 숙 향어래산, 도덕산, 자옥산, 삼정산, 시티재, 어복산, 금곡산이 반달모양으로 품은 안강 들녘 신라의 곡창지대 비화현 안강장보고의 찬란한 해양의 역사를 만든 흥덕왕의 사랑이야기가 가득한 흥덕왕릉의 아름다운 소나무 숲문화가 융성하여 동방오현의 한 분인 회재 선생과 이재현 선생의 ..
2020-02-01
산에 언덕에ㅡ껍데기는 가라ㅡ풀
그리운 그의 모습 다시 찾을 수 없어도/화사한 그의 꽃/산에 언덕에 피어날지어이.산에 언덕에/신동엽껍데기는 가라/한라에서 백두까지/향그러운 흙가슴만 남고/그, 모오든 쇠붙이는 가라’‘중립의 초례청 앞에 서서/부끄럼 빛내며/맞절할지니’(‘껍데기는 가라’)ㅡ ‘껍데기는 가라’/신동엽 ‘바람보다 늦게 누워..
2019-10-03
You can like the life you're living You can live the life you like
 You can like the life you're living 당신이 사는 인생을 좋아할 수도 있고 You can live the life you like 당신이 좋아하는 인생을 살 수도 있다.<Musical Chicago OST>One day I'll fly away 언젠간 멀리 날아갈 거예요 Leave all this to yesterday 이 모든것을 어제로남겨두고 <M..
2019-09-19
‘수학시집 사랑방정식’
대전광역시서부교육지원청(교육장 이해용)의 김남규 장학사가 중학교 1학년 수학시집 ‘사랑의 묘약’ 출간에 이어, 중학교 2학년 수학을 내용으로 쓴 ‘수학시집 사랑방정식’을 출간했다. 수학의 아이디어를 사랑에 담은 ‘수학시집 사랑의 묘약’과 ‘수학시집 사랑방정식’은, 중학교 수학의 아이디어로 사랑과 인..
2019-07-05
자연이 주는 힐링 산길
북회귀선에서 남하를 시작한 태양의 시선(視線), 나뭇잎이 푸르다 못해 거무틔틔하게 변한 6월의 마지막 날! 이틀여간에 걸쳐 퍼부은 비로 산속의 나무들마다 힘자랑을 하는 소년들 마냥 성성하기만 한 내연산,골 골마다 물소리, 시커무리한 소나무 껍질에 물빛 자욱한 솔향기300년에서 500년 된 느티나무가 무성하기만 한..
2019-07-01
목련과 새싹의 윙크, 봄비
봄비가 메마른 대지위로싹이 트오르는 나무가지에이슬같이 피어난다.목련이그 엷은 미소를 띤 얼굴처럼부풀어 터져나오는 계절그 잎사귀를 봄비는 적신다.이련한 봄비 내리는 안개비속으로 거침없이 달렸다.제아무리 추웠던 그 겨울땅 위로송글송글 빗방울이 맺힌다.새싹의 윙크!꽁꽁 얼어붙은 땅이 풀어진다!그 ..
2019-03-21
엄마의 봄
설남에 날아드는 그리움이 발며시 눈을 뜨고새벽부터 내 가슴을 뜨겁게 한다벌써 몇 해 산소에 가지 못했다대나무들이 서걱거리고해묵은 상수리나무두 그루가 갈잎을 떨구어푹신한 가을이 쌓여 있을 것이다.떡국맛이 예전과 다르다가까스로 비우고 설겆이를 했다흐르는 물에 섭서섭 것들이 방울방울거품으로 미끄러진다혼자..
2019-02-14
2019 기해년에는 이런 나라를!
맹수가 우글거리는 정글같은 나라에 아기를 낳도록 혈세를 퍼붓다니요?불법 부도덕 폭력 부패 비윤리거짓과 탐욕스런 약육강식의 짐승같은 세상보다진정성과 착하고 참스런 대한민국이 되게 하소서!아이들의 웃음소리가 들리는 골목길배고프고 힘없는 서민도 웃을 수 있는 나라로 이끌어 주소서윤리와 도덕이 법보다 더 앞..
2019-01-01
12345678910,,,38

  공지사항 | ADMIN | 업무제휴 | 시민기자 | 광고문의 | 문의메일 : ynnewspekr@gmail.com

Copyright by ynnews.pe.kr (본 신문의 기사는 무단복제와 전재를 금합니다.)

  제호 : 영남뉴스 | 등록번호 :경북,아00207 | 발행소:(포항)북구 성실로 50 에버빌 204-1402,(경주)천강로 508,(부산)김해시 상동로 739-32 (서울)강서구 강서로 266 아이파크이편한A 127-1103 (울산)북구 중보길 46-1 (김천)아포읍 금계길 35-1
  대표전화 054-252-9933 / 010-2852-7710 | 등록일 : 2012.01.20 | 발행인 박 활ynnewspekr@gmail.com)/편집인 이매옥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희령 010-3131-18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