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年 2月 21 日 금요일

MENU


여 행
본문내용 작성일
구름위 신비의 공간, 지리산 느랭이골
녹음이 짙은 숲에 들어가면 코 끝에 와닿는 향긋한 풀내음, 뭐라 표현할 수 없는 그 가녀리고 신비스러운 자연의 내음을 따라 끝없이 펼쳐지는 물과 숲속을 거닐다 보면 사람은 어느새 돌위에 파랗게 낀 이끼가 되어 신선으로 化한다.   지리산자락 400m에 자리한 느랭이골자연리조트는 호남정맥의 산줄기와..
2014-07-12
내연산 봄 계곡, 싱그러운 자연의 진수
아직도 900미터대의 향로봉 산그늘에는 눈이 살짝 얹혀 있는 가운데 그 산에서 녹은 눈이 함여름철 폭우네린 후 보다 더 많은 물이 계곡에 울리는 햇살 따뜻한 봄이 찾아왔다.  산기슭에는 벌써 연하양 매화가 지고 있는데 노오란 산수유꽃이 계곡마다 향기로움을 내뿜어 상춘객을 유혹하는 이 때,  어..
2014-03-12
군대시절 생각하며 걸을 만한 산책로
바다와 강을 거슬러 올라가다 조선시대의 청백리를 추모해 후손들이 만든 서원을 구경하고 다시 들판을 지나 솔잎 향기가 그윽한 산길을 거쳐 넓은 들판의 서산으로 너머가는 석양을 바라보며 마음껏 자연을 즐길 수 있는 산책로,  하루 백여리 길을 감안한다면 걷기에 무리가 따르는 사람들에게는 힘이 들겠지만 군대..
2014-03-05
개항 100년을 앞둔 구룡포항에 가면
희뿌옇게 동이 터오는 구룡포항(九龍浦港)의 19일 새벽, 바다에서 갓 들어온 배에서 내린 수산물을 경매하느라 중매인과 수산물 구매자가 어울려 한바탕 떠들썩 하다.  입춘이 지났지만 눈발이 성성히 날리는 이날 한류와 난류가 부딪히며 용승작용에 의해 한국의 3대어장이 바로 눈앞임을 증명이라도 하는 듯 여러 종..
2014-02-20
먹을거리 볼거리로 풍부한 겨울여행지, 포항!
바다는 계절마다 각기 다른 매력을 선사한다. 특히 겨울바다는 운치와 낭만으로 여행객들의 발길을 유혹한다. 겨울의 추위도 바다에서만큼은 색다른 경험과 추억으로 다가온다. 세찬 바닷바람을 고스란히 맞고 있으면 답답한 가슴이 탁 트이는 상쾌함을 맛볼 수 있다. 특별한 추억 만들기를 계획하는 가족 혹은 연인이 있다..
2014-01-10
落葉無聲滿地紅, 무장산 계곡과 억새
     10월에 쏟아진 태풍이 몰고온 많은 비로 한달여나 지난 아직도 계곡에 물흐르는 소리가 더욱 청량하며 빗처럼 쏟아지는 홍엽들이 온 산골짜기를 가득히 메우니 가야할 방향마저 찾지 못하겠네......     秋雲漠漠四山空 추운막막사산공/落葉無聲滿地紅 낙엽무성만지홍/立..
2013-11-03
주왕산과 주왕천의 처녀성 탐색
젓먹이를 보잉카에 태우고 팔순의 어르신도, 손발이 불편한 장애우도 물과 계곡, 바위산의 비경을 더불어 즐기며 도시의 찌들었던 공해를 걸러 낼만한 첩첩산중은 어디 없을까? 오염물질이라고는 소가 내뿜는 방귀소리 뿐인 푸른 수풀과 맑은 물, 높은 산과 깊은 골짜기가 끊임없이 이어지는 골마다 햇볕은 따사로와 사과의..
2013-10-04
유삼재, 신몽삼, 윤신달 태사 3명 배출, 선비의 고장
태사 3명을 배출한 흔치 않은 마을, 오랜 역사 속에 선비정신과 정통성을 계승하고 있는 이곳은 바로 포항시 북구 기계면이다.기계면은 포항에서 청송과 안동 등 북부 내륙지방으로 통하는 31번 국도변에 위치하고 있으며 비학산․운주산 등 준봉이 사방을 호위하고 있다.예부터 걸출한 인물들이 많이 배출된 이 지역에..
2013-07-02
산딸기 외에도 장기읍성, 양포항, 어촌 체험마을 등 즐길거리 풍성
“산딸기 물에 흘러가던 내 고향. 새빨간 산딸기를 따다주던 그 소녀. 못가라고 붙잡을 때 그대로 머물 것을 떠나와서 뉘우치는 못생긴 미련 산딸기 첫사랑이 그립습니다” - 이하 생략(산딸기- 나훈아, 1971) 마을입구부터 산딸기 수확이 한창이다. 바다 아니면 산딸기 밭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숨이..
2013-06-19
내연산12폭과 청하골, 보경사
 연녹색에서 진한 녹음으로 물들어 가는 14km의 내연산 청하골은 떡갈나무와 소나무에서 품어내는 피톤치드로 중국과 일본은 물론 제주도에서 1호 사망사고 등으로 창궐하고 있는 살인찐드기마저 걱정하지 않을 정도의 청아함을 안겨주는 등산로다. 백두대간의 내연산(향로봉 930m)은 산으로 이어지는 완만한 경사인 서..
2013-05-19
12345678910,,,13

  공지사항 | ADMIN | 업무제휴 | 시민기자 | 광고문의 | 문의메일 : sea4season@nate.com

Copyright by ynnews.pe.kr (본 신문의 기사는 무단복제와 전재를 금합니다.)

  제호 : 영남뉴스 | 등록번호 :경북,아00207 | 발행소 :(포항)포항시 북구 성실로 50 에버빌 204-1402, (경주)경주시 천강로 508
  대표전화 054-252-9933 / 010-2852-7710 | 등록일 : 2012.01.20 | 발행/편집인 박 활(ynnewspekr@naver.com)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희령 010-3131-18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