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年 5月 27 日 수요일

MENU


연극/영화
작성일 2020-02-10 14:30
ㆍ추천: 0      
울산시립무용단, 올 첫 무대 신(新)비나리 선사
우리 춤과 소리의 멋을 전하는 울산시립무용단은 오는 14일 오후 8시 울산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국악인 오정해 명창의 입담 넘치는 진행으로 올해 첫 무대로 ‘신(新)비나리’를 선사한다.

‘비나리’는 원래 남사당패 놀이의 성주풀이 굿에서 곡식과 돈을 상 위에 받아놓고 외는 고사문이나, 그것을 외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었으나 이후 사람들의 행복을 비는 말로 쓰이게 되었다. 

앞날의 행복을 기원하는 것을 ‘비나리하다’라고 말하기도 하는데, 이번 울산시립무용단의 ‘신(新)비나리’는 그런 의미에서 새해 관객들의 안녕과 태평을 기원하는 무대로 마련됐다 .

‘신(新)비나리’진행을 맡아 관객과 소통할 국악계 디바 오정해 명창은 영화 ‘서편제’, ‘태백산맥’등에서 주연으로 출연하였으며 여러 차례 울산시립무용단 공연을 통해서도 관객들에게 재미있는 작품 해설과 재치 있는 입담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번 무대는 경기민요 ‘뱃노래’에서 따왔으나 선율은 남도 육자배기토리로 깊은 맛을 더한 ‘신뱃노래’로 막이 오른다.

이어 거문고 음율에 부채를 들고 장중하면서도 절도있는 왕비의 정서를 담아낸 신(新)전통춤 ‘부채현금’, 한량들의 풍치와 멋스럽게 노는 장면을 춤으로 표현한 ‘흥취무’, 장구를 비스듬히 어깨에 둘러메고 가느다란 장구채에 흐드러지는 춤사위가 흥에 겨워 풀어지는 ‘풍류장고’등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울산무용협회의 김미자 고문과 라무용단, 엔비댄스컴퍼니(NB Dance Company)가 무대에 올라 나쁜 기운과 악귀를 물리치고 살을 푼다는 뜻에서 무속에서 유래한 ‘살풀이춤’, 퍼즐을 맞추듯 조각난 기억의 움직임을 춤으로 표현한 ‘기록’등을 선사하는 특별한 순서도 마련된다.

울산시립무용단 홍은주 예술감독은 “울산시립무용단이 올해 첫 무대로 선사하는 신명 넘치는 ‘신(新)비나리’공연을 통해 울산 시민들이 좋은 기운을 얻길 바란다.”며 “올 한해도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드린다.”라고 전했다.

프로그램>>
▪ 신뱃노래 울산시립무용단
▪ 부채현금 울산시립무용단
▪ 기록 한국무용협회 울산지회 NB Dance Company
▪ 흥취무 울산시립무용단
▪ 너영나영, 진도아리랑 오정해
▪ 영겁놀이 한국무용협회 울산지회 라무용단
▪ 살풀이춤 한국무용협회 울산지회 김미자 고문
▪ 풍류장고 울산시립무용단
▪ 비나리 울산시립무용단
 
영남뉴스(ynnews.pe.kr/(sea4season@nate.com))

  공지사항 | ADMIN | 업무제휴 | 시민기자 | 광고문의 | 문의메일 : sea4season@nate.com

Copyright by ynnews.pe.kr (본 신문의 기사는 무단복제와 전재를 금합니다.)

  제호 : 영남뉴스 | 등록번호 :경북,아00207 | 발행소 :(포항)포항시 북구 성실로 50 에버빌 204-1402, (경주)경주시 천강로 508
  대표전화 054-252-9933 / 010-2852-7710 | 등록일 : 2012.01.20 | 발행/편집인 박 활(ynnewspekr@naver.com)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희령 010-3131-18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