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年 8月 18 日 일요일

MENU


수필/Wit
본문내용 작성일
보이차
보이차는 부이자 건강이다.   
2019-07-02
졸업은 끝이자 시작!
"If today were the last day of my life, would I want to do ㅡㅡwhat I am about to do today?" "If you live each day as if it was your last, someday you'll most certainly be right." 졸업은 끝이자 시작!  天將降大任於是人也 () 하늘이 장차 어떤 사람에게 大任(큰 임무)을 맡기려 할 때에는 ....
2019-03-01
평화롭기 그지없는 이 주말의 아침에 듣는 음악?
평화롭기 그지없는 이 주말의 아침에 듣는 음악?John Denver Annie's song~~~~& Today, & Dust in the wind (song by Kansas), Four strong winds(song by Neil Young), San Fransisco(Scott Mckenzie), The winner takes it all(ABBA), Close the window(Rita Coolidge), I just fall in love again(Anne Murray),..
2019-02-16
파쇼타도 외치던 그들이 폭군이 된 2019년!
586세대(50대의 연령에 1980년대 대학생, 1960년대 출생)가 1980년대 군사정권에 목숨을 걸고 그리도 외치던 파쇼타도가 그 자신들이 파쇼, 폭군정치를 하고 있다.춥고 배고픈 나무꾼 출신이 그 신세를 면하기 위해 넓고 거친 보리밭고랑을 도망쳐 낙수가 떨어지는 처마에 자리를 잡았던 그 시절!사흘두로(걸러) 최루탄 폭염..
2019-01-23
씁쓸한 소득 3만달러 시대
‘인생은 가까이서 보면 비극, 멀리서 보면 희극’이라는 채플린의 경구는 우리나라 1인당 국민소득 변천사에도 적용할 수 있다. 1962년 소득 100달러 최빈국이 1977년 1000달러, 1995년 1만달러, 2006년 2만달러를 넘어 올해 3만달러 돌파가 확실시된다. 밖에서는 유례없는 성공사례로 부러워하지만 안에서는 볼멘소리가 커..
2018-12-11
인생 멋지게 살기
읽고, 또 읽고, 느끼고, 또 느끼고…. 그러면 자연히 익혀지고 외워지는 것이니 인생 멋지게 살기............. ‘두 가지가 마음을 가득 채운다네/ 항상 새로이 더해지는 놀라움과 경외로/ 더 자주 생각하면 할수록 더 오래 생각하면 할수록/ 내 위 별로 뒤덮인 하늘과/ 내 안 도덕률이라네’“‘..
2018-11-14
경주세계엑스포의 가을은 저리 붉은데.....
가을은 저리도 붉고 노랗게 타들어가는데하마 잎들이 땅바닥에 저토록 쌓이고 있는데....바람이 불면저렇게 우수수 쏟아지듯 추락하는 가을잎들인데.....사람으로 치자면 어느 정도라고 해야할까?경주의 가을은 저만큼이나 붉어 있는데어찌하여 보여지기만 할 뿐 들리는 게 이리도 시원찮은가엑스포가 문화광장이라고 그렇게..
2018-11-10
2018 가을편지
노오랑 은행잎과 홍옆이 아름답기로 유명한 경주시 남산동 통일전앞의 21일은 가을이 한창이다. 이 들판에 누렇게 익은 벼들이 쓰러지기 시작할 즈음 단풍이 시작되건만 이비 절반 이상이 논바닥에 볏짚으로 깔려있지만 올해 은행잎은 이제 물들기 시작했다.통일전 정문의 뜰에 서너그루의 모과나무에는 어린아이 머리 만큼..
2018-10-22
금빛 백사장과 올갱이 산천어, 신비의 고장!
배를 정박하기 위해 만들어진 항구가 배는 못들어오고 귀하디 귀한 황금빛 모래를 끊임없이 밀려들게 하는 신비의 고장! 사정없이 가을로 쏟아지는 10월의 중순, 35년 전 1983년 7월 말에 걸었던 관동팔경의 막막한 바다를 바라 볼 수 있는 망양정에 서 있는 도음산과 비학산의 나뭇꾼,그런 10년이 지난 1993년 하루에 한 번..
2018-10-18
비몽사몽 지난 한달 그리고 흔적, 가을...
꿈인지 생시인지 비몽사몽 지난 한달포항의 SSW내과의원에서 슬개에 돌(담석)이 생겼다는 6월의 진단 후SM병원에서 그것을 제거하기 위해 일주일간 입원슬개에서 폐로 ?KD병원에서 폐암4기 진단 후 서울삼성병원으로 7~8월에 각 한차례씩 항암투약그러다 지난달 기독병원으로 내려온다는 말에 좋아져 내려오는 줄 알았더니&..
2018-09-29
12345678910,,,13

  공지사항 | ADMIN | 업무제휴 | 시민기자 | 광고문의 | 문의메일 : sea4season@nate.com

Copyright by ynnews.pe.kr (본 신문의 기사는 무단복제와 전재를 금합니다.)

  제호 : 영남뉴스 | 등록번호 :경북,아00207 | 발행소 :(포항)포항시 북구 성실로 50 에버빌 204-1402, (경주)경주시 천강로 508
  대표전화 054-252-9933 / 010-2852-7710 | 등록일 : 2012.01.20 | 발행/편집인 박 활(ynnewspekr@naver.com)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희령 010-3131-18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