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10月 6 日 목요일

MENU


사설/칼럼
본문내용 작성일
혁신적이지 않은 공공기관 혁신안
기술전쟁 이기려면 연구인력 사기 챙겨야

2008년 에어비앤비라는 회사가 등장했을 때 사람들은 반신반의했다. 자신의 개인 공간을 낯선 사람에게 빌려줄 사람이 과연 있을 것인지 회의적이었기 때문이다. 또 숙박자의 안전, 시설의 질, 대금 지급이 원활히 이뤄질지 등 다양한 문제가 있었다. 그러나 에어비앤비는 공유경제의 성공 사례이자 세계 최대 숙박업체로 성..
2022-09-08
윤석열 정부 경제 성과는 생산성에 달렸다
韓 노동생산성 OECD 27위생산인구 작년 34만명 감소직무·성과중심 임금체계 개편유연한 근로시간·직업교육 강화에여성의 경제활동도 늘려야성장절벽 뚫을 신성장엔진은생산성 향상뿐이다윤석열 정부 경제 성과는 생산성에 달렸다코로나 팬데믹은 진행형이고 글로벌 경기침체는 심화하고 있다. 저출산·고령화, 생산인구 감..
2022-08-30
민주국가를 위해 모두가 새로 태어나야 한다
한중 수교 30년, 중국 앞에 우뚝 선 대한민국

정직과 정의 상실, 정치계가 선도하는 현실정부·여당, 국내 정치혼란 수습이 선결과제안보 강화하고 국민경제 혁신·재건 나서야최근 정치적 성숙도를 표준으로 만든 세계지도를 보았다. 민주주의 국가로 인정받을 만한 나라가 그렇게 적을 줄은 몰랐다. 지구의 반을 차지하고 있는 유라시아 중·동부에 민주국가로 착색(着..
2022-08-28
322만명이 못 받는 최저임금, 누굴 위해 또 인상했나
최저임금위원회가 2023년도 시간당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5% 올린 9620원으로 결정했지만 근로자 322만명에게는 그림의 떡일 뿐이다. 이들은 지금도 최저임금을 받지 못하는 근로자들이다. 고용주가 나쁜 사람이라서가 아니다. 이들이 일하는 영세 사업장과 상당수 음식·숙박업소에서는 기존 최저임금조차 지급할 경제..
2022-07-05
창조적 혁신, 다양성에서 나온다
22세기를 위한 정의론
국정은 민원(民願) 청취나 민원(民怨) 해결 그

혁신은 고독한 천재 아닌 팀워크 산물다양한 배경·능력 팀이 창의력 더 높아시험으로 뽑는 인재로 창의성 추구 모순한 번도 접해 보지 못했던 새로운 문제에 직면했을 때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돌파구를 만들어 내는 방법은 무엇일까? 선진국을 모방해 발전하는 사회가 아니라 이미 선진국이 돼 미증유의 과제를..
2022-06-22
플랫폼 기업과 시장 경쟁
글로벌 유통 강자 아마존시가총액은 국민소득과 맞먹어번 돈 상당수 공격적 M&A네이버·카카오·쿠팡 급성장중개업무로 경제 활성화 도움창의 살리며 독점폐해 줄여야아마존은 세계적인 온라인 유통기업이다. 한국 아마존은 아직 없지만 해외 직구를 이용하는 국내 소비자들은 아마존에 대해 잘 알고 있다. 아마존은 여..
2022-06-05
윤석열 대통령이 배워야 할 세종의 '반쪽 리더십'
법치로 국가기강 잡은 세종"관리가 고달파야 백성이 편해"잘못된 정치 논리가 법 위에 군림비정상을 정상으로 바로잡아야성역없는 준법감시 확립개혁 당위성 지속적으로 알려야책만 읽던 태종의 셋째 왕자 충녕은 얼결에 왕이 됐다. 평생 수사만 하던 검사 윤석열도 얼결에 대통령이 됐다.두 사람에게 또 다른 공통점이 있다..
2022-05-30
권오현의 '모 아니면 도' 엘리트론(論)
삼성 초격차 전략 선도한 權사장 취임 인사온 후배들에개·걸 대신 모 아니면 도 주문최악 리더는 적당히 하는 사람거기에선 창조적 대응 안 나와정부 엘리트도 마찬가지윤석열정부의 초대 민관합동위원장으로 거론되고 있는 권오현 전 삼성전자 회장은 산업계의 현인(賢人)이라고 할 수 있는 인물이다. 삼성 반도체의 '초격..
2022-05-26
기득권 엘리트 카르텔부터 깨자
노무현 전 대통령이 모델이었다는 2013년 영화 ‘변호인’은 1000만 명 넘는 국민이 봤다. 영화 속에서 학벌 나쁜 주인공 변호사만 빼고 판·검사 등 잘난 법조인들은 서로 형님·선배님 하면서 인맥 관리에 열중하고 인권의 가치를 비웃었다.반응이 폭발적이었던 것은 기득권 엘리트들이 끼리끼리 뭉쳐 이권을 나눠 먹는 행..
2022-05-25
출항 고동은 우렁찼는데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연단에 선 모습은 낯설었다. YS나 DJ같은 위엄과 경륜이 그리웠다고 할까. 막중한 대업에 곧 적응할 거라는 희망적 사고를 애써 떠올려 우려를 날려 보냈다. 마침 화창한 오월의 햇살에 집단 기대는 한층 부풀었고, 여의도 상공엔 무지갯빛 채운(彩雲)도 떴다. 취임사는 간결했고 명료했다. 게다가 역..
2022-05-17
12345678910,,,61

  공지사항 | ADMIN | 업무제휴 | 시민기자 | 광고문의 | 문의메일 : ynnewspekr@gmail.com

Copyright by ynnews.pe.kr (본 신문의 기사는 무단복제와 전재를 금합니다.)

  제호 : 영남뉴스 | 등록번호 :경북,아00207 | 발행소:(포항)북구 성실로 50 에버빌 204-1402,(경주)천강로 508,(부산)김해시 상동로 739-32 (서울)강서구 강서로 266 아이파크이편한A 127-1103 (울산)북구 중보길 46-1 (김천)아포읍 금계길 35-1
  대표전화 054-252-9933 / 010-2852-7710 | 등록일 : 2012.01.20 | 발행인 박 활ynnewspekr@gmail.com)/편집인 이매옥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희령 010-3131-18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