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年 5月 21 日 토요일

MENU


소비자보고서
본문내용 작성일
캠버각이 뒤틀린 자동차 바퀴
고속도로를 주행하다 운전석쪽 앞타이어가 펑크나면서 중앙분리대에 부딪힌 후 도로에 주저앉아버린 차량,반자율주행(2.5단계)인 2019.11월식 SUV가 펑크 후 차 선을 따라 움직이는 자율주행 기능을 잃고 벽을 들이받으면서 이상해졌다.다행히 운전석쪽 바퀴 휀더에 보일락말락하도록 스크래치만 나며 타이어정비업체에서는..
2022-04-17
타이어가 이상하다?
10만 km를 타도 꺼덕없는 새 자동차에 부착된 타이어가 두번째로 교체 후 4만5000km에 펑크, 폐기를 하는 상황은 제조사의 문제인가 운전자의 문제인가? 2019년식 SUV차량을 운전하고 있는 A씨, 연비가 15km 이상이 되도록 30여년째 운전하지만 6일 오후 31번국도를 주행하던 중 돌이 튀는 소리가 난 이후 몇 백여미터..
2022-04-08
자판기 커피의 프리미엄화
100원짜리 동전을 넣어야 하는 선입견의 싸구려 자판기 커피가 최근 사무실 등에서 고급화로 전개되고 있다.Nesspreso라는 네이밍으로 모 행사장에 등장한 이 기계식 커피는 ? 
2022-03-22
자동차연비가 리터당 33km씩이나?
운전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연료의 효율을 나타내는 연비(燃比)가 천차만별인 가운데 지구온난화 예방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자동차 연비 경연대회로 운전자들의 의식 홍보가 절실하게 요구되고 있다.내리막길이 60% 가량인 10여 km의 거리인 울산시 울주군 삼동면 덕현리 석남사 앞에서 35번 국도 언양IC까지 A씨는 경..
2021-09-24
고속도로 IC와 톨게이트에 쇠 조각이?
경부고속도로 서울산IC에서 한국도로공사 서울산지사까지 500 ~ 1000m 남짓한 거리에 쇠조각으로 불과 20분 새 타이어가 5cm 사량 찢어지는 등의 피해가 생기고 있다.길이 5cm 남짓한 칼날보다 더 날카로운 쇳조각이 고소도로와 그 부근에서? 10일 울산ㅡ밀양간 고속도로를 이용하다 서울산IC ㅡ 서울산 TG로 빠져나온..
2021-06-11
경유차 요소수 주입되는 경유차 배기가스는?
2019년 11월식 매연저감용 요소수가 주입되는 경유차 SUV가 5만8000km에 엔진룸내 장치인DPF를 새 것으로 교체했음에도 배기가스 비상등에 경고등이 뜨는 등으로 문제가 연속 생기고 있다.이에 이미 해당 부품의 점검과 교체를 위해 4 ~ 5차례, 4 ~ 5월 직영서비스센터와 가맹점 두 곳에 다니는 등으로 시간 허비가 이만저만..
2021-06-02
LG전자 노트북 PC제조사의 고객 우롱
전원을 끄도 자동적으로 배터리를 소모시켜 소모품 판매와 제품 교체를 유도하는 노트북PC 제조사의 고객을 상대로 한 사기행위가 도를 넘고 있다.또한 이와 관련한 한국소비자원 등에서는 이 부문의 조사와 관련 제조사들의 소비자보호와 배상 및 제품 리콜이 요구되고 있다.   ▲노트북의 새 (배터리..
2021-05-10
자동車 연비와 DPF장치(2) ~ (3)
日300km 이상 장거리 주행해야 배기가스등에 점

경유차량의 배기장치에 경고등이 뜨기 시작하면서 연비가 20km대에서 15km대로 줄어 연료비가 10 ~20% 증가되는 상황이 새 차의 주행거리 4만km를 넘어가며 본격화 했다.  경고등이 지속적으로 뜨는 게 아니라 간혹, 불규칙적으로 원인 분석과 규명이 되지않게 생기다가 끝내 엔진 비상등까지 켜지고서야 DPF(배기..
2021-05-05
車연비와 DPF장치(1)
SUV승용차로 180km(왕복 400여 km)의 7번 국도를 다녀오는 데 연비(燃費)가 리터당 각각 17.4km인 운전자의 운전(습관)이 잘못됐다를 문제삼는다면? 2019년 11월식 경유SUV를 몰고있는 A씨는 1일 새벽 포항시 북구 장성동에서 출발, 7번 국도를 동해시 북삼동(주민센터)을 다녀오면서 지난 30일 교체한 배기가스(..
2021-05-03
소비자를 위한 식품사의 부주의인가?
애써 개발한 상품이 조금만 주의를 기울여도 기업의 매출증가는 물론 소비자에게 더욱 만족을 줄 수 있는 제품이 있다. 특히 생산자의 입장에서만 판단하는 고정관념과 편견으로 세계화 할 수 있는 기회를 놓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기자가 처음 접한 이후 15년여나 되는 농심 생생우동이 음식을 요리하..
2021-02-24
123456

  공지사항 | ADMIN | 업무제휴 | 시민기자 | 광고문의 | 문의메일 : ynnewspekr@gmail.com

Copyright by ynnews.pe.kr (본 신문의 기사는 무단복제와 전재를 금합니다.)

  제호 : 영남뉴스 | 등록번호 :경북,아00207 | 발행소:(포항)북구 성실로 50 에버빌 204-1402,(경주)천강로 508,(부산)김해시 상동로 739-32 (서울)강서구 강서로 266 아이파크이편한A 127-1103 (울산)북구 중보길 46-1 (김천)아포읍 금계길 35-1
  대표전화 054-252-9933 / 010-2852-7710 | 등록일 : 2012.01.20 | 발행인 박 활ynnewspekr@gmail.com)/편집인 이매옥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희령 010-3131-18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