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年 10月 4 日 수요일

MENU


특 집
본문내용 작성일
윗물-아랫물, 썩어빠진 형산강(6) - 칠평천
경주시가 지난 2014년 1월 3과13담당의 맑은 물 본부까지 두며 사업을 벌인 지 9년이 지났지만 형산강 본류가 썩을대로 썩어 대대적인 혁신이 필요한 것으로 취재되고 있다.5일 포항시와 경계인 형산강 형제봉 유금배수문 앞(위 사진 참조)에는 30cm 아래도 보이지 않을 정도로 썩은 강물이 흐르는데다 형산강의 주요 하천인..
2023-03-05
윗물맑아도 아래엔ㅡ썩어빠진 형산강(5), 이조천과 복안천
울산 울주군은 하천에서 30미터 이상 떨어진 축사에서 하천 오염을 막기 위해 잠재적 위해요소를 고려한 차단벽까지 설치했는데 경주시엔 어떠한가?윗물이 아무리 맑고자 해도 축사의 썩어빠진 두 곳의 하천수가 30여년째 이어지고 사람들의 밀집지에서 생활오수마저 더해지는데 흐르는 강인들 뾰족한 수가 있겠나?형산..
2023-03-04
비정상 마인드, 썩어빠진 형산강 (4) - 남천과 지류인 원동천
6개월 전 사상 최고의 폭우를 뿌리고 간 형산강 상류 경주 남천의 3월의 모래는 반짝였지만 물이 흐르거나 고인 곳에는 하나같이 시커멓고 녹색의 부영양화가 심각하다. 눈에 가축의 분뇨 덩어리가 보이지않는다고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며 그 순간만 모면하려는 경주시 환경, 축산 관련 관계자들로 인해 YS정부의 UR..
2023-03-03
썩어빠진 형산강(3), 대천
윗물이 썩어빠졌는데 아랫물이 맑을 수 있나? 강의 상류부터 썩었는데 하류에서 제 아무리 노력을 해도 맑을 수가 없는 게 아닌가? 형산강 본류의 3대 지류 중 하나인 경주시 서면과 건천읍에서 흘러내리는 대천이 본류와 합류하기 직전인 경주톨게이트 부근의 잠수교 아래에는 바닥이 시커멓게 썩어있음은 물론 ..
2023-03-02
오염 투성이, 썩어빠진 형산강(2)-밀집지 황성.용강동옆
형산강의 경주시 권역의 하천수가 오염된 물이 흘러 생물체가 살 수 없을 정도이지만 하천과, 축산과, 환경과 등 탁상행정이 일관되고 있는 것으로 취재되고 있다.  권리는 멀리 보이지도 잡을수도 없는 안동에 경북도가, 책임은 사무실 안 책상 앞에 앉은 경주시가 관리하고 있는 형산강 경주권역이 오염된 각종..
2023-03-01
말로만 청렴할건가? 썩어빠진 형산강(1)
한길 사람 속은커녕 한길 물 속도 알 수가 없는 세상,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는데도 얼지않았던 이유가 있었네?청렴1등급의 강에는 물 속 10m도 들여다 볼 수 있어야 하는데 1m는커녕 60cm 깊이조차 알 수 없는 경주권 형산강은 왜?더군다나 런던협약의 발효로 축산오폐수 해양투기 금지에 따른 정화와 우오수 분리관 설치..
2023-02-27
포스코 옆 이마트는? 폭우위력(5)
태풍 힌남노로 포항지역을 강타한 폭우는 포항제철소3문의 도로 건너인 E마트(인덕점)에도 어김없이 침몰시켰다.태풍이 지나간 지 11일째인 17일 이마트에서는 지하 1층과 지상1층에서 침수된 물품을 아직도 밖으로 빼내느라 분주한 가운데 넓디넓은 주차장에는 온통 흙탕물에 젖은 물건들로 쓰레기장을 방불케 했다.한편 관..
2022-09-18
폭우에 초토화된 골짜기, 폭우의 위력(4)
삼국통일의 위업을 달성한 문무대왕 명칭으로 바꾼 지명을 가진 행정구역이 조상들에게 면목이 없을 정도로 제 11호 태풍에 상류 그 절반가량의 논밭이 초토화된 골짜기의 12일 풍경!  이 상황이 태풍에 따른 폭우가 주요 문제라고 그카던데 맞닝교?벌목한 나무들이 불소시개를 할 정도로 말라비틀어져 방치되어 ..
2022-09-13
포항제철침수의 주요 원인(2) 칠성천변 재앙의 발단 ㅇㅇ교
재앙의 원인과 폭우의 위력(3)

<An image delete a level difference of water-board> 
2022-09-12
인식의 수준, 울진-경북의 관광지, 디테일의 결핍(1)
휴가철과 피서철을 맞이한 후포항이 매연과 바다 쓰레기 및 비좁은 선착장대기실 등으로 울진과 경북의 이미지에 먹칠을 하고 있는 것으로 취재되고 있다.울릉도에서 가장 근접 거리에 위치한 경북 울진군 후포항여객선터미널은 4일 아침, 437명 정원의 씨플라워호가 떠나기 1시간여 전인 아침 7시경부터 전국에서 몰려든 관..
2022-07-04
12345678910,,,24
영남뉴스(ynnews.pe.kr/(sea4season@nate.com))

  공지사항 | ADMIN | 업무제휴 | 시민기자 | 광고문의 | 문의메일 : ynnewspekr@gmail.com

Copyright by ynnews.pe.kr (본 신문의 기사는 무단복제와 전재를 금합니다.)

  제호 : 영남뉴스 | 등록번호 :경북,아00207 | 발행소:(포항)북구 성실로 50 에버빌 204-1402,(경주)천강로 508,(부산)김해시 상동로 739-32 (서울)강서구 강서로 266 아이파크이편한A 127-1103 (울산)북구 중보길 46-1 (김천)아포읍 금계길 35-1
  대표전화 054-252-9933 / 010-2852-7710 | 등록일 : 2012.01.20 | 발행인 박 활ynnewspekr@gmail.com)/편집인 이매옥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희령 010-3131-1872